소통마당

지역과 세계,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호남학연구원

공지사항

2018년 호남학연구원‧영남문화연구원 하계 워크숍 개최

작성 : 관리자 / 2018-07-29 11:35 (수정일: 2018-08-02 23:27)
“영호남 학술교류와 상생의 문을 열어가는”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과 경북대학교 영남문화연구원
 
 
전남대 호남학연구원(원장 조윤호)과 경북대 영남문화연구원(원장 정우락)은 2018년 7월 26~27일에 걸쳐 ‘영호남의 언어와 공감장’을 주제로 대구광역시 소재 도동서원에서 제2회 공동워크숍을 개최했다.
 
영호남은 그 실체를 알 수 없는 만들어진 지역갈등과 경쟁의 관계를 형성해 왔다. 한국사회의 발전과 미래를 위해서 이 문제는 반드시 극복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 이에 전남대 호남학연구원과 경북대 영남문화연구원은 2017년 2월 16일 학술교류를 위한 협정을 체결해 매년 공동학술대회, 공동세미나, 공동워크숍을 개최해 오고 있다.
 
대구광역시 도동서원에서 개최된 이번 워크숍에서는 1부 학술발표와 2부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1부에서 경북대 이상민 교수가 「경북 주요 종가 영상물 및 소개 책자 제작 사업」을 주제로 경북 종가문화 발굴과 보존사업의 성과와 의의를 발표했으며, 홍미주 교수가 「섬진강변 지역의 방언적 특징」을 주제로 영호남 접경지역 방언의 차이점과 공통점을 논의했다. 이어 전남대 최혜경 교수가 「방언의 시적 변용과 문학 공감장의 구성」을 주제로 시어를 통한 지역 간 공감의 가능성과 그 의의를 살폈다.
 
2부에서는 영호남 두 지역의 소통과 상생을 위한 향후 협력 방안을 깊이 있게 논의했다. 두 기관은 논의를 통해 오는 12월 제2회 학술대회(주제 : 동학)를 개최하기로 합의했으며, 2019년에도 공동 세미나와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등 학술교류 활동을 더 심화시키기로 했다. 이어 친목 활동과 비슬산에 대한 공동답사를 진행했다.
 
우리 연구원에서는 이에 대해 “이번 공동워크숍을 통한 연구 성과 공유와 교류는 대학 및 연구소 간 교류의 전범이 될 것이며, 지역 간 소통과 상생에 적지 않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